인생의 2막을 열어준 외국어 도전기

  • 조선닷컴 뉴스미디어부 유영훈 웹PD

    입력 : 2010.03.19 18:00

    김원곤 교수 '50대에 시작한 4개 외국어 도전기' 출간

    흔히 중·장년기가 되면 더 이상 새로운 도전을 꿈도 꾸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기억력 감퇴든, 건망증이든 나이가 들어서 새로운 도전을 하는 데 있어서 세월의 흔적이 큰 걸림돌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50대에 시작한 4개 외국어 도전기'의 저자 김현곤 서울대 의대 흉부외과 교수는 나이는 결코 큰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고 역설한다. 꾸준함을 잃지 않는다면 외려 '시간은 나의 편'이 된다고 강조한다. 나이가 들수록 시간의 흐름이 빠르게 느껴지므로, 공부의 성과를 보기까지 덜 지친다는 긍정적인 효과를 노릴 수 있으며, 또한 젊은 사람들처럼 당장의 효과를 기대하고 공부하는 것이 아니므로, 조급해하지 않고 묵묵히 공부를 이어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강의 시간에 학생들이 10분마다 한번씩 웃음을 떠뜨릴 정도로 발음이 좋지 않았지만, 영어 이외에 다른 외국어도 공부해보고 싶어 일본어를 시작한게 중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공부까지 이르게 되었다"라고 도전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흔히 외국어를 잘 한다고 하면, 영어나 일본어를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그만큼 보편적인 외국어인 영어와 일본어 외의 다른 언어를 공부하고자 하면 어떻게 시작해야 하는지 막막한 경우가 많다.

    그런 혼란을 겪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외국어 공부의 요령 및 시간 관리의 비법 등 저자가 직접 경험한 7년여간의 방법을 정리하여 바쁘디 바쁜 일상 중에서도 외국어의 달인이 된 비결을 알려준다.

    220쪽. 11,000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