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이시영, "나도 블랙리스트 피해자" 주장

  • 뉴시스

    입력 : 2017.01.12 10:52

    이시영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시인 이시영(68)이 자신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진보 성향의 문인단체인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을 역임했다.

    이 시인이 11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 따르면 그는 미국 하와이대와 버클리대 문학행사 초청을 받아 한국문학번역원에 항공료 지원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지원을 신청한 네 사람 중 자신과 다른 문인은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항공료를 지원해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이 역시 블랙리스트라는 걸 최근에 와서야 실감했다"고 적었다.

    이 시인은 최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한 것을 가리켜 '실토'라고 표현한 뒤 "번역원, 문화예술위, 출판문화진흥원도 사실관계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기 소설가 김연수와 김애란이 미국 듀크대 초청행사에 초청을 받고도 문체부 산하 한국문학번역원의 비협조로 현지에 가지 못했다는 SBS 보도가 나왔다. 김연수와 김애란이 세월호 참사 규탄성명에 이름을 올리거나 이와 관련된 글을 쓴 것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