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이 부어 커지는 시간… 새 신발은 저녁에 사세요

    입력 : 2017.02.10 23:25

    '발의 비밀'
    발의 비밀|조너선 로즈·빈센트 마토라나 지음|정경옥 옮김|정한책방|308쪽|1만7000원

    발은 '제2의 심장'이라 불린다. 인간의 신체를 구성하는 뼈의 4분의 1이 두 발에 있다. 몸의 혈관과 신경이 심장과 뇌에서 뻗어 나온 가지라면, 발은 그 가지의 가장 끝에 있다. 혈관이나 신경에 이상이 생기면 맨 먼저 가지의 끝에서 신호가 온다. 그만큼 발을 잘 관리해야 한다는 얘기.

    미국 볼티모어 족부협회 전문의들이 쓴 이 책은 발에 관한 유용한 정보를 가이드북처럼 담았다. 예를 들어 신발은 저녁에 사는 게 좋다. 발은 하루 종일 부풀어 올라 저녁 때 발이 가장 크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과 신발을 함께 신으면 안 된다. 개인마다 발의 구조와 보행 습관에 따라 신발의 마모 상태가 다른데 남의 신발을 신으면 발을 완전히 다른 자세로 밀어 넣는 것과 같아서 손상을 입을 수 있다. 발의 각종 이상 증상, 일상생활에서 입는 부상, 당뇨병을 앓는 사람의 발 질환 등 의학적 지식과 대응법도 알차게 소개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