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관전기자' 손종수 시인, 첫 시집 '밥이 예수다' 발표

    입력 : 2017.04.19 10:34

    '바둑 관전기자'인 손종수 시인이 첫 시집 '밥이 예수다'(도서출판 북인)를 내놓았다.
    표제작인 '밥이 예수다'는 망원시장 안에서 3,900원짜리 닭곰탕을 동료 시인 다섯 명과 먹은 이야기를 모티브로 했다. 생활이 팍팍한 서민들의 삶의 허기를 채워주는 이 요리에서 그는 사랑과 위로를 찾는다. 이렇게 시인은 어둡고 힘겹게 사는 사람들을 만나 그들에게 연민을 느끼며 상처를 쓰다듬는다. 함께 닭곰탕을 먹었던 정한용 시인은 "손종수 시인은 말을 많이 하기보다 주로 귀 기울여 들어주는, 그래서 상대방을 편안하고 따뜻하게 해주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또 문학평론가 오민석은 "이 시집에는 의도하지 않은 사건들의 무의식적 배열들이 존재하는데 그 배열의 먼 기원에서 '어머니'를 만날 수 있다"고 말한다. 시인에게 어머니는 영원히 채워지지 않는 결핍이다. 그는 부재하는 어머니 대신 '사랑' 에너지를 방출할 대상을 찾는다. 그는 스스로 어머니 같은 '집'이 되고, 허기를 달래줄 따뜻한 밥 한 끼가 되고 싶은 것이다.
    20여 년간 농심신라면배, 삼성화재배 등의 관전필자로 활동해온 저자는 2014년 시전문 계간지 '시와 경계'를 통해 등단했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