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첫 영화 나왔을 때 미국선 동력 비행을 했다

    입력 : 2017.05.20 03:01

    20세기 이야기: 1900년대

    20세기 이야기: 1900년대

    김정형 지음ㅣ답다ㅣ656쪽ㅣ2만2000원


    20세기 100년을 10년씩 끊어 전체 열 권으로 편집한 '20세기 이야기'의 마지막 편. 2012년 첫 2권(1960·1970년대) 발간을 시작으로 4년 6개월에 걸친 대장정이다. 제10권은 조선 왕조가 기울고 외세의 침략이 본격화한 1900년대의 10년 세월을 망라한다.

    운요호 사건과 강화도 조약, 대한제국 선포 등 1900년 이전부터 일기 시작한 사건들 사이로 고종의 어진이 미국관 내 '인종전시' 부스에 걸렸던 1900년 파리 박람회 현장, 국내 첫 하와이 이민선의 제물포항 출발, 라듐 분리에 성공한 마리 퀴리, 을사조약 강제 체결, 헨리 포드의 '모델T' 자동차 생산 이야기가 숨가쁘게 펼쳐진다. 우리나라에서 첫 영화가 상영됐을 때 미국에선 라이트 형제가 인류 최초로 동력 비행에 성공했고, 최익현이 대마도에서 순국할 때 피카소는 '아비뇽의 처녀들'을 완성한 것도 눈에 띈다. 서구 열강이 무섭게 도약할 때 우리는 얼마나 뒤처져 있었는지, 왜 일제가 한반도를 집어삼킬 수밖에 없었는지 국제 관계의 틀 속에서 조망했다.

    20세기 이야기 전집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