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개된적 없는 이란 詩 '미친 듯 푸른 하늘을 보았다' 출간

  • 뉴시스

    입력 : 2017.06.15 09:38

    '미친 듯 푸른 하늘을 보았다', 책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성곤)의 외국문학 전문 출판 임프린트 '마음이음'은 '미친 듯 푸른 하늘을 보았다'를 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미친 듯 푸른 하늘을 보았다'는 자연·사랑·사회·전쟁 등을 소재로 한 다양한 이란 시 중에 국내에 소개된 적 없는 작품을 묶은 시집이다.

    1895년생부터 1982년생까지 84명의 작가의 작품 93수를 엮어 이란의 오늘날을 시를 통해 만날 수 있다. 160쪽, 1만원.

    이번 이란 시선집 출간은 전 세계 문학진흥 관련 공공기관·해외 출판사와의 협업을 통해 서로의 문학작품을 상호 출간하는 한국문학번역원의 '문학작품 교차출간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동시에 이란에서는 한국 현대시선집 '???? ??? ????? ??? ??? (도화 아래 잠들다)'가 6월에 출간돼 이란 독자들과 만난다.마음이음은 국내에 출간되지 못한 뛰어난 세계 문학 작품을 엄선해 소개하는 '우리가 몰랐던'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발간할 계획이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