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스펜서 존슨 췌장암으로 별세

    입력 : 2017.07.10 09:20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등 밀리언셀러 작가로 유명한 스펜서 존슨이 3일(현지시각)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사인은 췌장암에 따른 합병증이다. 존슨은 세계적으로 2800만 부가 팔린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Who Moved My Cheese?)로 2000년대 초부터 국내에서도 폭넓은 독자층을 확보했다. '선물', '선택', '1분 경영' 등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유명세를 탔다.
    1938년 미국 사우스다코타 주 워터타운에서 태어난 그는 원래 의사였다.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지만 수련의 과정에서 작가로 진로를 바꿨다.
    존슨은 30년간 작가로 활동했지만, 대외 활동은 꺼렸다. 저서의 겉면에도 사진을 싣지 않았고 언론 인터뷰도 사양했다. 그는 2003년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대부분 작가는 자신이 쓰고 싶은 것을 쓰는데, 사람들이 읽고 싶어하는 책을 쓰는 게 더 현명하다"고 말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