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미 시인 "호텔방 1년간 사용하게 해달라"…'진지한 제안' 논란

  • 뉴시스

    입력 : 2017.09.11 10:05

    시인 최영미 페이스북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유명한 시인 최영미(56)씨가 서울시내 한 호텔에 1년간 사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글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올려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최씨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텔 카페에서 주말에 시 낭송도 하고 사람들이 꽤 모일텐데. 이런저런 생각이 맴돌다가, 오늘 드디어 A호텔에 아래와 같은 이메일 보냈다"며 이 같은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최씨는 "어제 집주인에게서 월세 계약만기에 집을 비워 달라는 문자를 받았다"며 "이사를 안 하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번뜩 평생 이사를 가지 않고 살 수 있는 묘안이 떠올랐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 로망이 미국시인 도로시 파커처럼 호텔에서 살다 죽는 것. 서울이나 제주의 호텔에서 내게 방을 제공한다면 내가 홍보 끝내주게 할 텐데. 내가 죽은 뒤엔 그 방을 '시인의 방'으로 이름붙여 문화상품으로 만들 수도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저는 A호텔의 B레스토랑을 사랑했던 시인 최영미입니다. 제안 하나 하려구요. 저는 아직 집이 없습니다. 제게 A호텔의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주신다면 평생 홍보대사가 되겠습니다"라는 내용을 자신이 호텔 측에 보냈다는 이메일 내용으로 제시했다.

    더욱이 최씨는 "갑작스런 제안에 놀라셨을텐데, 장난이 아니며 진지한 제안임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도 이메일에 덧붙여 이 글이 그저 자신의 생각을 페이스북에 옮긴 게 아니라는 점을 명시했다.

    이 같은 최씨의 글에 세간에서는 이른바 '갑질'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특히 "그냥 호텔이 아니라 특급호텔이어야 하구요. 수영장 있음 더 좋겠어요. 아무 곳에서나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지 않나"라고 덧붙인 최씨의 글에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 누리꾼은 "호텔급 아닌 아무 곳에나 사느니 죽는 게 낫다는 말은 웬만한 대부분의 서민에겐 상처가 될 말"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정말 혼이 깃든 좋은 시를 쓰고싶으시다면 수영장 딸린 특급호텔보다는 전원생활 추천드린다"고 꼬집기도 했다.

    자신의 글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최씨는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호텔로부터 답신을 받은 뒤 회신한 이메일이라는 컴퓨터 화면 사진과 함께 해명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그는 '방을 구경한 다음에야 값이 정해질 것 같네요'라는 답장 내용 등을 들어 "제가 공짜로 방 달라하지 않았다"며 "저는 A호텔에 거래를 제안한 거지, 공짜로 방을 달라고 압력을 행사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호텔에서 내 제안이 싫으면 받지 않으면 된다. 오해하지 마시기 바란다"며 "그리고 처음 글을 올릴 땐 약간의 장난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