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미 시인, '무료 호텔방' 논란… "위트도 읽지 못한다"

    입력 : 2017.09.11 09:52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유명한 최영미 시인이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 홍보 대가로 객실 투숙을 요청했다가 구설에 올랐다.
    최 시인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주인에게서 월세 계약 만기에 집을 비워달라는 문자를 받았다"며 "이사라면 지긋지긋하다. 내 인생은 이사에서 시작해 이사로 끝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리고 "평생 이사를 가지 않고 살 수 있는 묘안이 떠올랐다. 내 로망이 미국 시인 도로시 파커처럼 호텔에 살다 죽는 것. 서울이나 제주의 호텔에서 내게 방을 제공한다면 내가 홍보 끝내주게 할 텐데"라고 썼다. 서울 서교동의 한 호텔에 보냈다는 이메일 내용도 공개했다.
    하지만 공짜 객실을 요구한 게 아니냐는 '갑질 논란'이 일었고, 최 시인은 호텔 측에 추가로 보낸 이메일을 공개하며 "무료로 방을 달라고 요청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계속되자 최 시인은 다시 글을 올려 "지금 매체들이 달려들어 기사 쏟아내고 전화 오고 밥도 못 먹겠다. 다들 정신 차리자. 이번 사태로 새삼 깨달았다. 한국 사람들은 울 줄은 아는데 웃을 줄은 모른다. 행간의 위트도 읽지 못한다"고 했다.
    최 시인은 지난해 5월에도 페이스북에 저소득층 대상 근로장려금 지급대상이 된 사실을 공개하며 생활고를 토로한 바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