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가즈오 이시구로 소설 주목···역대 수상작 판매량 최고책은?

  • 뉴시스

    입력 : 2017.10.10 09:41

    예스24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기획전
    5일 '2017 노벨문학상'에 일본계 영국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가 선정되면서 그의 책이 주목받고 있다.

    1982년 '창백한 언덕 풍경'으로 데뷔한 가즈오 이시구로는 이후 1989년 발표한 세 번째 소설 '남아있는 나날'로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인 부커상(맨부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작가로 떠올랐다. 이후 2005년 작가의 또 다른 대표작 '나를 보내지마'에서는 복제인간의 사랑과 슬픈 운명을 통해 인간의 존엄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타임'지가 뽑은 100대 영문 소설 및 2005년 최고의 소설에 오르기도 했다. '남아있는 나날'과 '나를 보내지 마'는 동명의 영화로도 제작돼 주목을 받았다.

    가즈오 이시구로는 현재 영어로 글을 쓰는 작가들 가운데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받고 있다. 여섯살때인 1960년 아버지를 따라 영국으로 이주한 일본계 영국인이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사회, 인간, 문명에 대해 개성 있는 문체로 풀어내며 현대 영미권 문학을 이끌어가는 거장의 한 사람으로 평가 받고 있다. 문학적 공로를 인정받아 1995년 대영제국 훈장, 1998년 프랑스 문예훈장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노벨문학상 수상으로 국내에서도 가즈오 이시구로 작품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실제로 매년 노벨문학상 수상작품은 수상 직후부터 판매량이 급증했다. 그렇다면 역대 수상 작가중 최고 판매량을 보인 작가는 누구일까.



    예스24(대표 김기호, 김석환)에 따르면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수상일 기준으로 1년 전후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2014년 수상한 파트릭 모디아노가 2만3464권으로 수상 직후 1년간 판매량이 가장 높은 작가로 나타났다. 그 뒤를 앨리스먼로가 2만1133권으로 이었다.

    증가율에서 가장 두드러진 작가는 '숨그네'를 펴낸 2009년 수상한 헤르타 뮐러가 519.6배, 지난해 수상한 밥 딜런이 279.3배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수상 당시 스웨덴 한림원으로부터 위대한 미국 노래 전통 내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해냈다는 평가를 받은 밥 딜런의 수상 소식이 전해진 후 자서전과 평전 등 관련 도서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올해 수상자인 가즈오 이시구로는 수상일 기준 지난 1년간 판매량이 569권으로, 2005년부터 역대 수상작가의 수상 전 1년 판매량 가운데 세 번째로 높아 향후 판매량 추이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 밖에 수상 후 1년간 작품별 판매량에서도 파트릭 모디아노가 1위를 차지했다. 파트릭모디아노의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는 2만152권 팔렸고, 오르한 파묵의 '내 이름은 빨강'이 9619권으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앨리스 먼로는 수상 3년 전 출간된 '행복한 그림자의 춤'과 수상한 해 연말에 출간한 '디어 라이프'두 권 모두 각각 3위와 5위로 순위에 올랐다.

    조선영 예스24 도서팀장은 “가즈오이시구로는 여러 작품을 통해 오랫동안 영미권 문학계 거장으로 전세계 평단과 독자들에게 많은 찬사를 받아왔다”며 “이번 가즈오 이시구로의 노벨문학상 수상으로 작가의 작품들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예스24는 2017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와 역대 수상작가들의 책을 모아 소개하고, 해당 도서를 구매한 고객들에게 유명 작가들의 일러스트가 그려진 독서노트 ‘위대한 작가들 리딩카드북’을 증정할 예정이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