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애란 '바깥은 여름',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

  • 뉴시스

    입력 : 2017.12.08 11:26

    김애란 소설집 '바깥은 여름'(문학동네)
    소설가 50인이 뽑은 올해의 소설에 김애란 작가의 '바깥은 여름'이 선정됐다.

    7일 교보문고 소설전문 팟캐스트 '낭만서점'은 소설가 50명에게 올해 출간된 소설 중 가장 재미있게 읽은 소설 또는 작품성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소설을 추천받은 결과, 총 11명의 추천을 받아 '바깥은 여름'이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출간돼 큰 주목을 끌었던 김애란 작가의 신작 소설집은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역시 김애란이란 평을 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제48회 동인문학상을 수상하며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총 8명의 추천을 받은 김혜진 작가의 '딸에 대하여'가 2위에 이름을 걸었다. 소설은 레즈비언 딸의 부모이자 무연고 노인을 돌보는 요양보호사로 일하는 엄마의 성장 소설로, 혐오와 배제의 폭력에 노출되어 있는 여성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3위는 총 6명의 추천을 받은 조해진 작가의 '빛의 호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기사단장 죽이기', 로런 그로프의 '운명과 분노'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또 이주란의 '모두 다른 아버지', 배수아의 '뱀과 물', 김영하의 '오직 두 사람'이 5명의 추천을 받아 공동 4위에, 강화길의 '다른 사람', 윌리엄 트레버의 '루시 골트 이야기', 이승우의 '사랑의 생애', 최은미의 '아홉 번째 파도', 최진영의 '해가 지는 곳으로'가 4명의 추천을 받아 공동 5위에 올랐다.
    인터넷교보문고 구환회 소설담당MD는 "여느 때와 달리 대작들이 많이 출간된 한 해였다"며 "가장 큰 기대를 받았던 무라카미 하루키를 비롯해 베르나르 베르베르, 김애란, 김영하, 이정명, 김진명 등 인기 작가들의 소설이 동시에 출간되며 문학독자들을 설레게 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소설가들이 뽑은 리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특별기획에 참여한 작가들은 강병융, 강이경, 강태식, 강화길, 구병모, 권정현, 기준영, 김봄, 김성한, 김영리, 김옥숙, 김이설, 김이정, 김주연, 김주영, 김탁환, 김혜진, 도선우, 도진기, 문지혁, 박민정, 박상, 백영옥, 손보미, 손솔지, 손원평, 안보윤, 윤고은, 윤대녕, 은희경, 이기호, 이도우, 이립, 이석원, 이영훈, 이유, 이재익, 임성순, 임현, 장강명, 전석순, 정세랑, 정용준, 정이현, 주원규, 최민석, 최은영, 최진영, 한은형, 해이수 까지 총 50명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교보문고 낭만서점 팟캐스트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