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위, 태스크포스 발족…기관 역할 재정립

  • 뉴시스

    입력 : 2018.01.09 10:05

    황현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황현산, 이하 예술위)는 '아르코 혁신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한다고 8일 밝혔다. 기관의 새로운 역할 재정립을 위한 TF다.

    예술계와 국민들로부터의 신뢰 회복을 위한 예술위의 새로운 정책개선안을 수립할 목적으로 오는 3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박근혜정부에서 뒤집어 쓴 '블랙리스트 실행기관'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다.

    이번 TF는 김미도 연극평론가, 김진하 전시기획자 겸 미술평론가, 문동만 시인, 민정연 공연기획자 등 외부 민간위원 4명과 예술위 비상임위원 4명, 사무처 직원 4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된다.

    ▲예술위의 역할 재정립을 위한 정책개선 방향 ▲예술계 현장 의견을 반영한 세부추진과제 ▲사업 영역과 운영조직에 대한 개선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문예위 관계자는 "세부일정과 추진내용 및 방법 역시 TF 위원 워크샵을 통해 정하고, 정책수립과정 전반에 간담회, 의견수렴회 등을 적극적으로 개최해 보다 투명성을 높이고 예술현장과 소통을 활성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