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4주째 1위

  • 뉴시스

    입력 : 2018.03.09 09:10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교보문고에서 정문정의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이 4주 연속 베스트셀러 1위를 지키고 있다.

    9일 교보문고 3월1주(2월28일~3월6일)에 따르면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은 4주 연속 종합 1위에 이름을 걸었다.

    하태완 에세이 '모든 순간이 너였다'가 출간과 함께 종합 2위에 올랐다. 연령대별 구매 비율은 20대가 52.3% 가장 높았으며 이어 30대, 40대 순이었다.

    여성(68.8%)이 남성(31.2%)보다 구매량이 높았다. 특히 20대 여성 독자의 구매(35.6%)가 남성 전체 독자보다 많았다.일본의 추리 소설가 히가시노 게이고 열풍이 거세다. '연애의 행방'과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각각 3·4위에 오르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김현정 교보문고 브랜드관리팀 베스트셀러 담당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정유정의 '7년의 밤' 등 영화 개봉으로 인한 이슈로 원작 소설의 판매가 급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소개된 후 독자들 입소문까지 더해지면서 매주 판매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고바야시 야스미의 '앨리스 죽이기' 등 소설에 대한 독자들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파크도서 종합베스트셀러 순위(3월 1~7일)에서도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과 '모든 순간이 너였다'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김수현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마크 맨슨의 '신경 끄기의 기술' , 조남주의 '82년생 김지영' 등 상위권 도서는 큰 변동 없는 한주가 이어졌다.

    정유정 소설 '7년의 밤'이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 개봉에 힘입어 13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7년의 밤'은 정 작가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2011년 출간 이래 50만 부의 판매고를 기록한 '7년의 밤'은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의 대결을 그린다.

    이외에 영화로 재탄생한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리틀 포레스트', 순끼의 '치즈인더트랩' 등 원작 만화 도서도 인기 순항 중이다.

    송현주 인터파크도서 문학MD는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가 개봉하면 원작 소설 판매도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등장인물이나 내용 전개 등 원작과 영화 사이의 싱크로율을 비교하는 것이 쏠쏠한 재미"라며 "기존 독자와 영화를 먼저 접한 이들이 원작 도서를 다시 한번 찾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교보문고 주간 베스트셀러 차트 순위

    1.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정문정·가나출판사)
    2. 모든 순간이 너였다(하태완·위즈덤하우스)
    3. 연애의 행방(히가시노 게이고·소미미디어)
    4.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히가시노 게이고·현대문학)
    5. 82년생 김지영(조남주·민음사)
    6.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겨울 스페셜 에디션)(김수현·마음의숲)
    7. 신경 끄기의 기술(마크 맨슨·갤리온)
    8. 언어의 온도(이기주·말글터)
    9. 말 그릇(김윤나·카시오페아)
    10. 91층 나무 집(앤디 그리피스·시공주니어)

    ◇인터파크도서 주간 베스트셀러 차트 순위

    1.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정문정·가나출판사)
    2. 모든 순간이 너였다(하태완·위즈덤하우스)
    3.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히가시노 게이고·현대문학)
    4.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겨울 스페셜 에디션)(김수현·마음의숲)
    5. 신경 끄기의 기술(마크 맨슨·갤리온)
    6. 82년생 김지영(조남주·민음사)
    7. 91층 나무 집(앤디 그리피스·시공주니어)
    8. 연애의 행방(히가시노 게이고·소미미디어)
    9. 언어의 온도(이기주·말글터)
    10. 앨리스 죽이기(코바야시 야스미·검은숲)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