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권력이 롤랑 바르트를 죽였나

    입력 : 2018.03.10 00:01

    '언어의 7번째 기능'
    언어의 7번째 기능|로랑 비네 지음|이선화 옮김|영림카디널|608쪽|1만5800원

    프랑스 문학의 샛별로 꼽히는 소설가 로랑 비네가 재기 발랄하게 쓴 지적(知的) 스릴러다. 언어학과 기호학, 수사학을 활용해 연쇄 살인의 미스터리를 추적한 소설답게 제목도 현학적이다. 권력과 언어의 관계를 인문학적으로 조명한 추리소설이다.

    실제 사건을 토대로 실존 인물이 우르르 나온다. 미셸 푸코, 자크 데리다, 움베르토 에코 등 유명 사상가가 대거 등장한다. 하지만 평전이 아닌 소설이다.

    이 소설은 1980년 2월 25일 프랑스 비평가 롤랑 바르트가 파리에서 당한 교통사고를 다뤘다. 바르트는 당시 사회당의 대선 후보였던 미테랑과 오찬을 함께한 뒤 헤어져 거리를 걷다가 세탁소 트럭에 치였다. 그는 병원에 실려 갔지만 한 달 뒤 사망했다. 이 소설은 그런 사실에 기상천외한 음모론을 덧씌워 바르트가 살해당했다고 꾸며댔다.

    작가는 독자를 유혹하기 위해 미끼를 던졌다. 로만 야콥슨의 6가지 언어 기능론이다. 정보·감정표현·명령·친교·초(超)언어·시(詩)를 가리킨다. 그런데 이 소설은 야콥슨이 정치인에게 절대 권력을 안겨다 줄 언어의 7번째 기능에 관한 이론을 발표하지 않았다고 꾸며댔다. 그 문서를 바르트가 지니고 있다가 정치 세력에 살해됐다는 음모론을 전개한 것. 파리 경찰 정보국의 바야르 형사와 젊은 기호학자 시몽이 의문의 사건을 추적한다. 기호학을 이용한 시몽의 추리는 셜록 홈스를 떠올리게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