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협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 사과 환영"

  • 뉴시스

    입력 : 2018.05.18 15:38

    '사태를 종합하면...'
    대한출판문화협회(이하 출협)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정부의 공식 사과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17일 출협은 "우리 출판인들은 이번 사과와 개선안을 촛불 시민들의 뜻을 받들려는 새 정부와 문체부 노력의 일환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출협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반성뿐만 아니라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위원회(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문제의식에 공감해왔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문체부가 위원회의 제도 개선 권고안을 수용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도 환영의 뜻을 밝힌다. 그 성실한 이행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전날 서울 삼청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문화비전 2030' 발표에 앞서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도 장관은 "수많은 문화예술인과 국민 마음에 깊은 상처와 아픔을 남겼다"며 "정부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가 권고한 제도개선안을 이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