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미소의 마음을 ‘심쿵’하게 한 영준의 고백 책은?

  • 조선닷컴 콘텐츠기획팀

    입력 : 2018.06.15 10:23 | 수정 : 2018.06.15 11:24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처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미소와 영준의 마음을 사로잡은 고백 책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4회에서는 아트센터 개관을 앞당기는 문제로 사전 시찰에 나선 영준(박서준)과 미소(박민영)가 센터 내의 도서관을 둘러보는 장면이 방송됐다.

    그런데 이 순간 갑자기 정전이 되면서 도서관 안은 깜깜해졌고, 둘 사이에 어색한 기운이 감도는 가운데 책장에 꽂힌 하태완 작가의 에세이 <모든 순간이 너였다>를 발견하게 된 것이다.

    이 책에 자신이 꿈꾸는 연애의 로망이 모두 담겨있다고 말하는 미소의 말에 영준은 유치하다고 핀잔을 주지만 책을 읽는 미소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져 가슴을 설레게 했다.

    이후 집에서도 자연스레 미소를 떠올리던 영준은 우연히 책장에서 그녀가 읽던 책 <모든 순간이 너였다>를 발견하게 됐다. 그리고 책의 한 페이지를 진지한 표정으로 읽어 내려갔다.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처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삶 속에서,
    자신의 일을 풀어가는 도중에
    불현듯 “지금 뭐하고 있을까?”라고 생각하며
    나 이외에 가장 우선적으로 누군가를 떠올리는 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사랑이 될 수 있다.』
    - <모든 순간이 너였다> 中에서 -

    방금 전까지만 해도 미소가 뭐하고 있을지 생각하고 있었던 자신의 감정을 책을 통해 알아차리게 된 영준은 “사랑? 무슨 그런 말도 안 되는 소릴!”이라며 애써 부인했지만 스스로도 적잖이 당황한 눈치였다.

    급기야 엔딩에서는 미소의 집에 기습 방문하게 된 영준이 미소에게 “이제부턴 너무 사랑해보려고. 내가 너를”이라며 고백해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모든 순간이 너였다>는 45만 팔로워를 자랑하는 SNS스타인 하태완 작가의 두 번째 에세이로 쉽고 간결하며 감성적인 글들로 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현재 저스툰에서 동명의 웹툰과 웹소설로도 연재 중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